원 위크, 율리시스, 여행. 영화/음악.

율리시스(Ulysses)
                                   알프레드 테니슨

하릴없는 왕으로서,
이 적막한 화롯가, 불모의 바위 틈서리,
늙은 아내와 짝하여,
먹고 자고 욕심만 부리는 야만 족속에게,
어울리지 않는 법이나 배푼다는 것,
쓸모없는 짓이다.
방랑을 쉴 수 없는 나,
인생을 찌꺼기까지 마시련다.
나를 따르는 자들과, 또는 혼자서
언제나 크낙한 즐거움 맛보고, 또는 크낙한 고난당하였으니,
뭍에서, 또한 달리는 구름 사이로,
비에 젖은 히아데스 성좌가
검푸른 바다를 노엽게 할 때.
이제 하나의 이름이 되어버린 나.
굶주린 심정으로 방랑하면서
본 것, 배운 것도 많다.
뭇 도시들, 풍습, 기후, 의회, 정부,
나 자신 얕보이지 않고 어디서나 기림받았다.
바람 찬 트로이의 소란한 들판에서
동료 영웅들과 전쟁의 재미 만끽하였다.
나는 나 자신의 모든 체험의 일부이다.
그러나 모든 체험은 하나의 홍예문,
그 너머로 가보지 못한 세계가 흘긋 보이나,
다가갈수록 그 변경은 사라져버린다.
지루하여라, 머무름, 끝장냄, 닦지않아 녹씀,
쓰지않아 빛나지 않음이여!
숨쉬는 것이 사는 것인가!
삶 위에 삶을 포개어가는 것은
너무나 사말하다.
나에게 삶도 많이 남아 있지 않았다.
그러나 낱낱의 시간이
그 영원한 침묵에서 구제되어,
그 이상의 무엇인가, 새로운 것을 가져온다.
삼 년 동안이나 몸을 살찌우고 있는 것,
추악한 짓이어라,
이 늙어가는 영혼은
인간 사상의 아득한 변경 너머로
침몰하는 별처럼 지식을 추구하려 몸살하는데.

이게 내 아들, 내 혈육 텔레마커스,
그에게 왕좌와 섬을 맡긴다.
내가 귀애하는 놈,
사나운 족속을 순화하여
유익하고 선한 일에 따르게 할
참을성 있는 지혜로써
이 힘든 일을 감당할 지각이 있다.
내가 없더라도,
뭇 일거리에 둘러싸여,
인정을 베푸는 일에 실수없고,
집안 신들에게 합당한 예배를 드릴 수 있으니,
결함이란 조금도 없다.
그는 자기 일을 나는 내 일을 할 뿐.

저기 항구가 있다.
돛에 바람이 가득하다.
어둡고 넓은 바다가 저기 검푸르다.
나의 뱃군들아,
나와 더불어 애쓰고, 일하고 궁리한 사람들아,
우레와 햇볕을 똑같이 흔쾌히 받아들이고,
열린 마음씨, 열린 머리들과 맞붙어 싸운 사람들아,
그대들도 나도 다 늙었다.
그러나 늙은 나이에도 명예와 일꺼리가 있다.
죽음이 모든 것을 삼킨다.
그러나 종말이 있기 전,
무언가 명예로운 업적을,
신들과 다툰 사람들에게 어울릴 일을
이룩할 여지는 남아 있다.
바야흐로 바위 끝에 불빛이 반짝거린다.
기나긴 날이 이운다. 느린 달이 솟는다.
깊은 물이 많은 목소리로 한숨지으며 감돈다.
오라, 친구들아.
더욱 새로운 세계를 찾는 일이
너무 늦진 않았다.
배를 밀어라, 줄지어 앉아서
소리치는 파도 이랑 가르며 가자.
나의 목표는 죽을 때까지
일몰 저 너머로, 모든 서녘 볕의 자맥질을 지나,
멀리 저어가기로 굳어 있다.
혹시는 심연이 우리를 삼킬지 모르나,
혹시는 행복의 섬에 닿아
우리 옛 친구 위대한 아킬레스 다시 보리라.
비록 잃은 것 많아도, 아직 남은 것도 많다.
지난 날 천지를 뒤흔든 역사들은 못되나,
지금의 우리도 또한 우리로다. (that which we are, we are)
시간과 운명으로 노쇠했어도
한결같은 영웅적 기백,
힘쓰고, 추구하고, 찾아내고, 버티어 내는 (To strive, to seek, to find, and not to yield.)
강한 의지력.

출처 : Sensitive Engineer, 원문


<영화 '원 위크' 중 벤이 테니슨의 시'율리시스'를 읽는 부분>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은 벤은
일주일 간 혼자만의 오토바이 여행을 떠난다.
토론토에서 밴쿠버까지.

그 곳에서 사람들을 만나고,
자기 자신을 만나고,
소중한 것들을 깨닫는다.

주인공이 시한부 선고를 받고서야
비로소 살아간다는 이키루와 같은 얘기다.
늘 가까이 있지만 잊고 사는 죽음.

소크라테스는 말했다.
살아 있을 때는 육체의 방해로 영혼이 진리에 도달하기는 불가능하기 때문에,
죽은 후에야 육체를 벗어난 영혼은 참된 지혜를 맛보게 될 것이다.
모름지기 진리를 추구하는 철학자라면 죽는 것을 행복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그래서 그는 기쁘게 독배를 받아들였다.

올 한해 소중한 사람들이 많이 떠났고,
죽음은 어느해보다 가깝게 다가왔다.
그래서 더욱 삶에 집착했는지도 모르겠다.

인생은 여행이다.
조타수는 나 자신.
길을 잃고 헤매더라도 결국 떠난 사람은 도착하게 될 것이다.
율리시스가 10년을 헤맨 후에야 집에 도착하게 된 것처럼.

물론 떠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율리시스의 지혜는
고난을 통하지 않고서는 얻을 수 없었다.

자신만의 여행을 떠나자.
힘쓰고, 추구하고, 찾아내고, 버티어내자.
그 끝에 기다리고 있을 지혜로운 사람을 위해...


<영화 '원 위크' 엔딩>

핑백

  • Twitter Trackbacks for 박민철 - 항상 깨어있어라!! : 원 위크, 율리시스, 여행. [egloos.com] on Topsy.com 2009-12-31 19:16:18 #

    ... 박민철 - 항상 깨어있어라!! : 원 위크, 율리시스, 여행.</a> owlpark.egloos.com/10370252 &ndash; <a href="http://owlpark.egloos.com/10370252" class="external exit">view page</a> &ndash; ... more

  • 항상 깨어있어라. : 단테의 신곡 - 지옥편. 2010-07-04 20:58:56 #

    ... 6곡 1300년 4월 9일(토) 정오 제8지옥-8, 사악한 집정관, 오뒤세우스, 디오메데스, 불꽃 속에서 타고 있음. (오뒤세우스의 또다른 모험이야기로 테네시의 시 '율리시스'의 소재가 된 것으로 생각됨) 제27곡 1300년 4월 9일(토) 정오 제8지옥-8, 시칠리아의 황소, 사형수, 구이도 다 몬테펠트로 제28곡 1300년 4월 ... more

  • 단테 신곡 [지옥편 줄거리] &#8211; Site Title 2017-04-03 14:42:42 #

    ... 0년 4월 9일(토) 정오 제8지옥-8, 사악한 집정관, 오뒤세우스, 디오메데스, 불꽃 속에서 타고 있음. (오뒤세우스의 또다른 모험이야기로 테니슨의 시 &#8216;율리시스&#8216;의 소재가 된 것으로 생각됨) 제27곡 1300년 4월 9일(토) 정오 제8지옥-8, 시칠리아의 황소, 사형수, 구이도 다 몬테펠트로 제28곡 13 ... more

덧글

  • 릴라 2010/01/08 16:00 # 답글

    안일하게 사는 것을 반성하는 사람인 제게, 딱 절절한 글.
    새해 복 많이 받아요. 건강하시고.
  • 키튼 2010/01/22 09:07 #

    릴라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재밌게 사는게 이기는겁니다.
  • born2fly 2010/03/29 22:18 # 삭제 답글

    끝나지 않을것 같던 겨울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늘 분주하고 사람냄새 나던 이 집이 좋았는데
    다른집으로 이사가셨나요
  • 키튼 2010/04/02 19:18 #

    이번 겨울은 유난히 길었던 느낌이었죠.

    글 좀 써야되는데 생각만 많고 그렇네요.
    다른집은 아직 없답니다.

    제주는 벚꽃이 흐드러집니다.
    봄꽃 구경가세요 ^^
  • 2010/04/05 12:14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구글웹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