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석정 - 꽃덤불. 메모.

태양을 의논(議論)하는 거룩한 이야기는
항상 태양을 등진 곳에서만 비롯하였다.
 
달빛이 흡사 비오듯 쏟아지는 밤에도
우리는 헐어진 성(城)터를 헤매이면서
언제 참으로 그 언제 우리 하늘에
오롯한 태양을 모시겠느냐고
가슴을 쥐어뜯으며 이야기하며 이야기하며
가슴을 쥐어뜯지 않았느냐?
 
그러는 동안에 영영 잃어버린 벗도 있다.
그러는 동안에 멀리 떠나버린 벗도 있다.
그러는 동안에 몸을 팔아버린 벗도 있다.
그러는 동안에 맘을 팔아버린 벗도 있다.
 
그러는 동안에 드디어 서른여섯 해가 지나갔다.
 
다시 우러러보는 이 하늘에
겨울밤 달이 아직도 차거니
오는 봄엔 분수(噴水)처럼 쏟아지는 태양을 안고
그 어느 언덕 꽃덤불에 아늑히 안겨 보리라.

발표: 1946년 <<신문학>> (제2호)

----------------------------------------

신석정(1907~1974) 광복 일년 후 39세 때다.

그의 친척 신인영(1929~2002)은 비전향 장기수로 31년을 복역했다고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웹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