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톤 - 향연. 책.

향연 - 10점
플라톤 지음, 강철웅 옮김/이제이북스

향연은 에로스(사랑)에 대한 이야기다. 파이드로스, 파우사니아스, 에뤽시마코스, 아리스토파네스, 아가톤 등 많은 이들이 에로스에 대해 말한다. 소크라테스는 그들이 에로스를 아름다운 것들로 치장하고만 있을 뿐 진실에 대해서는 외면하고 있다고 말한다.

소크라테스가 생각하는 에로스는 아름다운 것(좋은 것)이 늘 자신에게 있어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것이다. 그는 필멸의 인간이 에로스를 통해 불사의 존재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불사는 죽을 수 밖에 없는 인간에게는 결여된 것이기 때문에 바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인간은 육체의 측면에서는 자식을 낳아 불사의 존재가 되고, 영혼의 측면에서는 덕(절제, 용기, 정의)을 낳아 불사의 존재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소크라테스는 에로스를 깊이 알아가면 몸의 아름다움에서 영혼의 아름다움을 거쳐 아름다움 그 자체에 대한 앎에 이를 수 있다고 한다. 그는 아름다움 바로 그것 자체를 바라보는 삶이야 말로 인간에게 가치있는 삶이 될 것이라 말한다.

사랑을 하면 불멸할 수 있다는 부분이 솔깃하다.


향연은 멋진 구절로 가득 차 있지만 인상적인 세 부분만 적어보겠다.

1. 
아가톤 “이리 제 옆에 앉으시지요, 소크라테스 선생님. 선생님과 접촉함으로 해서 문전에서 선생님께 떠오른 그 지혜를 저도 누릴 수 있게 말입니다. 선생님은 분명 그걸 발견해서 갖고 계십니다. 발견하기도 전에 그만두시지는 않았을 테니까요.”

소크라테스 “참 좋을 것이네, 아가톤. 지혜가 우리가 서로 접촉할 때 우리 가운데 더 가득한 자에게서 더 빈 자에게로 흐르게 되는 그런 거라면 말일세. 마치 잔 속의 물이 털실을 타고 더 가득한 잔에서부터 더 빈 잔으로 흘러가는 것처럼 말이네. 지혜도 이런 거라면 난 자네 옆에 앉는 걸 아주 귀중히 여기겠네. 나 자신이 자네에게서 나오는 많은 아름다운 지혜로 채워질 것으로 믿으니 말일세. 내 지혜는 보잘것없고 꿈처럼 의심스런 것이지만 자네 지혜는 빛이 나며 많은 늘품을 갖고 있거든. 바로 그 지혜가 젊은 자네에게서 그토록 맹렬하게 빛을 발하여 밝게 빛나게 되었지. 엊그제 3만이 넘는 희랍 사람들이 증인이 된 가운데 말일세.”

- 플라톤, 향연, 강철웅역, 175c7-175e5

2. 
무지한 자들도 지혜를 사랑하지 않고 지혜롭게 되기를 욕망하지도 않습니다. 무지가 다루기 어려운 건 바로 다음과 같은 점에서거든요. 즉 아름답고 훌륭한 자도 분별 있는 자도 아니면서 자신을 만족스럽게 여긴다는 것 말입니다. 자기가 뭔가를 결여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 자가 있다면, 그는 자기가 결여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 그것을 욕망하지 않습니다.

- 플라톤, 향연, 강철웅역, 204a3-204a8

3.
알키비아데스 “선생님은 제가 만난 사람들 가운데 유일하게 저를 사랑하는 이가 될 만한 분이었다고 전 생각합니다. 그런데 그것에 대해 제게 말하는 걸 주저하시는 것 같습니다. 이것에 대해 저는 다음과 같은 입장입니다. 선생님이 제 재산이 필요하든 아니면 제 친구들이 필요하든 다른 어떤 것에 있어서도 그렇듯이 이것에 있어서도 선생님에게 살갑게 대하지 않는다는 것은 아주 어리석은 일이라고 전 생각합니다. 제가 가능한 한 가장 훌륭한 자가 되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은 제게 아무것도 없으며, 이 일에 있어서 저를 도와 줄 사람으로 선생님보다 더 권위 있는 그 어떤 사람도 없다고 전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제가 바로 이런 사나이에게 살갑게 대할 때 많은 분별 없는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까 하는 것보다는 오히려 살갑게 대하지 않을 때 분별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까 하는 것에 대해 훨씬 더 수치스러워할 것입니다."

소크라테스 “친애하는 알키비아데스, 자네는 참으로 보잘것없는 자가 아닌 것 같네. 자네가 나에 관해 말하는 것들이 진실이라면, 그리고 내 안에 어떤 능력이 있어서 그걸 통해 자네가 더 나은 자가 될 수 있다면 말이네. 그렇다면 자네는 내게서 형언할 수 없는 아름다움을, 그러니까 자네 자신에게 있는 미모와는 아주 월등히 차이가 나는 아름다움을 보고 있는 거라 할 수 있네. 그러니까 자네가 바로 그걸 보고서 나와 흥정하여 아름다움을 아름다움과 맞바꾸려 하고 있다면 나보다 더 이득을 보려는 생각인 건데, 그것도 이만저만한 차이가 아니라 그저 아름답다고 여겨지는 것을 내놓고 대신 참으로 아름다운 것을 얻겠다고 시도하고 있는 것이며, 이는 참으로 ‘청동을 황금과’ 맞바꾸겠다고 마음먹고 있는 것이네. 하지만, 복받은 자여, 내가 실은 아무것도 아닌 자인데 자네가 그걸 모르고 있는 건 아닐지 더 잘 살펴보게. 단언컨대 마음의 시각은 눈의 시각이 정점에서 내리막으로 접어드려 할 때 날카롭게 보기 시작한다네. 그런데 자넨 아직 이런 것들에서 한참 떨어져 있네.”

- 플라톤, 향연, 강철웅역, 218c7-219a5


핑백

  • 항상 깨어있어라. : 플라톤(B.C.427~347). 2011-01-01 17:58:14 #

    ... (BC 385~367, 42~60) <메논> - 덕에 대한 논의<크라틸로스><파이돈> - 영혼과 죽음, 영혼의 윤회 등을 다룸<향연> - 에로스와 지혜에 대한 사랑<국가> - 플라톤 철학의 완결판. 이데아론, 국가철학 등을 다룸<파이드로스> - 수사학 ... more

  • 항상 깨어있어라. : 세인트 존 대학과 노트르담 대학의 고전 커리큘럼. 2011-01-01 18:16:39 #

    ... 향연</a>2학년성서아모스성서요나성서이사야성서욥기루크레티우스사물의 본성에 관하여베르길리우스아이네이스플루타르코스카이사르, 소 카토타키투스연대기에픽테토스강연성서마가복음성서누가복음성서사도행전성서요한복음성서요한1서성서고린도서성서로마서플로티노스선집아우구스티누스고백록안셀무스프로슬로기온Christian Creeds 토머스 아퀴나스신학대전3학년세르반테스돈키호테데카르트성찰파스칼팡세밀턴실낙원토머스 홉스리바이어던스피노자신학-정치론라이프니츠형이상학 논고라이프니츠철학에세이라이 ... more

  • 항상 깨어있어라. : 타키투스 - 게르마니아. 2011-01-07 12:19:49 #

    ... 나 씨족에 의해 구성되었으며, 부모, 여자, 아이들이 곁에서 지켜보며 한탄하거나 응원하는 가운데서 싸웠기 때문에 가장 용감한 군대일 수 밖에 없다고 말한다. 플라톤의 ‘향연’에서 파우사니아스는 사랑하는 사람들끼리 군대를 만들면 서로에게 수치스러운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해 싸우기 때문에 용감한 군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게르마니아 ... more

덧글

  • 토리 2015/05/09 03:52 # 삭제 답글

    1번으로 뽑아주신 아가톤과 소크라테스의 대화가 참으로 곱네요. 번역도 매끄럽고 표현도 아름답습니다. (2-3번으로 갈수록 번역이 조금 아쉬워지는군요). 향연은 <고전읽기> 라는 팟캐스트를 통해 귀로 읽었답니다. 엄선해 주신 부분을 눈으로 읽으니 가슴에 와 닿네요. 잘 봤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구글웹로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