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인 - 청계천 8가. 영화/음악.



파란불도 없는 횡단보도를
건너가는 사람들
물샐 틈 없는 인파로 가득찬
땀 냄새 가득한 거리여
어느새 정든 추억의 거리여

어느 핏발 서린 리어카꾼의
험상궂은 욕설도
어느 맹인 부부 가수의 노래도
희미한 백열등 밑으로
어느새 물든 노을의 거리여

뿌연 헤드라이트 불빛에
덮쳐오는 가난의 풍경
술렁이던 한낮의 뜨겁던 흔적도
어느새 텅빈 거리여

칠흙같은 밤 쓸쓸한 청계천 8가
산다는 것이 얼마나 위대한가를
비참한 우리 가난한 사랑을 위하여
끈질긴 우리의 삶을 위하여

뿌연 헤드라이트 불빛에
덮쳐오는 가난의 풍경
술렁이던 한낮의 뜨겁던 흔적도
어느새 텅빈 거리여

칠흙같은 밤 쓸쓸한 청계천 8가
산다는 것이 얼마나 위대한가를
비참한 우리 가난한 사랑을 위하여
끈질긴 우리의 삶을 위하여

칠흙같은 밤 쓸쓸한 청계천 8가
산다는 것이 얼마나 위대한가를
비참한 우리 가난한 사랑을 위하여
끈질긴 우리의 삶을 위하여.

-------------------------------

4년 전 이 노래를 불렀었다.
그 때 삶은 산들바람 같았다.
지금 삶은 무참한 만큼 감동적이다.
비참하지 않은 위대함이라는게 존재하기는 할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웹로그분석